검색

'이현의 농' 12일 송년음악회

'이현의 농' 2004 송년음악회가 12일 오후 7시 대구봉산문화회관에서 열린다.

'이현(二絃)의 농(弄)'은 '두 줄로 즐기자'는 취지로 1997년 출범한 해금 연주자들의 모임. 이번 공연에서는 주영위 경북대 교수, 김은진 대구시립국악단 단원, 이수진 경북도립국악단 단원 등이 출연, 동심의 세계를 해금 연주의 전통적 주법인 잉어질로 표현한 '만(滿)'을 비롯, 첫사랑에 대한 회상을 서정적인 선율로 풀어낸 '사랑의 계절', 한해 동안 다가올 액운을 미리 막는다는 의미를 담은 '액맥이 타령' 등을 연주한다.

가야금 김은주, 첼로 이상희, 타악 김경동씨 등이 객원 연주자로 참여한다.

오케스트라와 함께 음악여행

서울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청소년을 위한 관현악 입문 '오케스트라와 함께 떠나는 시대별 음악여행'이 13일 오후 7시 대구북구문화예술회관 공연장에서 열린다.

연주를 통해 바로크, 고전, 낭만, 국민주의로 이어지는 음악사 변천 과정과 오케스트라를 이루는 각 악기들의 특징을 보여줌으로써 청소년들이 클래식 음악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꾸며진다.

장윤성씨의 지휘로 비발디의 '사계' 중 '가을 1악장', 모짜르트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서곡', 베토벤 '교향곡 제5번 c단조 1악장', 브리튼의 '청소년을 위한 관현악 입문' 등을 연주한다.

대구문인협회 ‘여름문학축제’13일 개막


2010년 대구문화예술회관 야외무대에서 열린 대구문인협회 ‘여름문학축제’

대구문인협회(회장 구석본) 주최, ‘2011 여름문학축제’가 13일(토) 오후 6시 30분부터 대구문화예술회관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성공 기원과 지역 문인들과 시민들 간의 소통과 공감 확대를 목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문학아, 시민과 함께 달리자’를 주제로 먼저 식전행사와 신인상 시상식, 시낭송(황영숙, 곽정희)과 퓨전국악(이어랑 국악단) 등이 펼쳐진다.

이어서 대구지역에서 활동하는 시인들 중 올해 각종 문학상을 수상한 이구락, 송재학, 박복조, 천영애 시인의 작품이 태평무(김세미, 장희정), 살풀이(이은정), 민요창 등 축하공연과 어우러져 낭송된다. 또 이상희 씨의 첼로연주와 아미치싱어즈(단장 김형국)의 공연은 축제의 절정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 순서로 열리는 ‘문학으로 꿈꾸는 시간’에서는 참여 시민과 문인들이 만찬을 함께하며 문학과 인생 그리고 우리 시대의 사회적 관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시간에는 ㈜금복주와 ㈜하이트맥주, ㈜풍국면, 토담길식당의 협찬으로 소주와 생맥주, 음식이 제공된다.

주최 측은 “이번 축제를 통해 문학이 엄숙성과 난해성에서 벗어나 독자들에게 보다 쉽고 편하게 다가서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시민들 누구나 참가하여 무대와 관객의 구분이 없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기획했다”며 시민들의 많은 동참을 당부했다.

구석본 문인협회 회장은 “이번 문학축제는 지역 문학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 폭을 넓히고 문학인구의 저변 확대와 시민들의 문예 창작 의욕을 북돋우는 계기를 마련함과 동시에, 대구가 문학도시임을 체험적으로 느끼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축제가 세계육상대회 직전에 열리는 만큼 대구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문인협회는 2011년 상반기 신입회원들과 신인상 수상자 최신 작품으로 구성된 여름문학축제 문집을 발간한다고 밝혔다. 대구에서 문학활동을 시작하는 신진작가 면면과 작품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053)256-4484.

조두진기자 earful@msnet.co.kr

문학을 사랑하는 시민과 지역문인들이 한자리에 어울려 전국체육대회 성공개최를 기원하며 문학을 통한 시민과 친교의 시간을 가졌다. 대구문인협회(회장 공영구)는 8일 오후 6시 대구문화예술회관 내 야외공연장에서 '2012 대구 문학축제'를 열었다.문인만의 축제가 아닌 시민이 함께 문학과 인생을 논하는 소통의 시간이다. 지역 문학을 깊이 이해해 문학인구의 저변을 넓히는 동시에 문학을 생활화하자는 취지에서 열리는 문학축제는 식전행사, 기념행사, 축하공연, 소통의 마당 순으로 진행되었다.먼저 식전행사에서는 시노래 가수 진우가 '시인들의 시로 빚은 노래'를 불러 분위기를 조성했다. 대구시향과 전자 첼리스트 이상희는 여름밤의 첼로 선율에 퓨전 음악을 들려주었다. 작가와의 대화는 서정윤 시인이 '내 시의 배경'이라는 주제로 대담을 진행하고 오순찬의 시 낭송이 이어졌다.본행사인 기념행사는 축시가 낭송 되고 상빈가 저서를 낸 문인들에게 기념패, 대구문학 신인상 시상식과 상반기 신입회원을 소개하며 회원증을 전했다.식후 행사인 축하공연에서는 EK뮤직 대표 김은경 등이 신명 나는 두드림, 국악과 클래식이 어우러진 퓨전 음악, 두리둥실 우리 가락, 젊음의 역동 춤, 가곡으로 익는 밤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졌다.대구시, 대구 예총, (주)금복주, 덕영치과, (주)풍국면, (주) 하이트맥주의 후원에 힘입어 소통의 마당에서는 식사와 음료수를 나누며 문인들과 시민들이 격의 없이 어울려 작품을 논하고 인생을 논하며 여름밤이 깊어 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